2019.05.27 (월)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23.0℃
  • 서울 21.9℃
  • 대전 20.7℃
  • 대구 21.9℃
  • 흐림울산 19.5℃
  • 광주 19.1℃
  • 박무부산 19.6℃
  • 흐림고창 19.2℃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16.1℃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 자존감 ② ] 노사모, 노무현을 담다(contain)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  자존감   ② ]    노사모, 노무현을 담다(contain)

“난 내가 한심해. 이번에도 실패했어.” “난 언제까지 고통에서 시달려야 하지?” 잇달아 실패하거나 남다른 고통에서 시달리게 되면, 마음은 자연히 웅크러집니다. 이 때 어떤 이는 자신을 야멸차게 타박하거나 원인을 외적 요인으로 돌리곤 합니다. 이를 테면, 자신이 쓸모없게 된 건 하나님, 부처님, 알라신이 자신을 돌보아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자신에 대한 가치감은 바닥을 드러냅니다. 반대로 또 다른 어떤 이는 그 역경을 수용합니다. 그리고 현실과 기대간의 차이를 극복하는데 도전하며, 좁혀진 격차를 통해 가치를 높여갑니다. 그는 자존감이 높은 사람으로 불립니다. ◆건전한 자화상 : 자신감・ 가치감・ 소속감 자존감이 높은 이는 건전한 자화상을 지니고 있다고 정신분석가들은 지적합니다. 건전한 자화상은 세 가지 특징, 즉 자신감・ 가치감・ 소속감으로 구성됩니다. 자신감은 “나는 이 일을 해낼 수 있어. 나는 어떤 상황에서도 잘 처신해 나갈 수 있어”라는 믿음을 말합니다. 가치감은 “나는 뭔가를 내놓을 만한 것이 있어.”라는 내적 감정입니다. 그런데 자신감과 가치감의 크기는 소속감의 크기에 의해 좌우됩니다. 누군가 자신을 사랑하고 돌보아주며 필요를 채워준다고 느낄 때, 자신감은 고양됩니다. 더 이상 혼자가 아니며 함께 역경을 헤쳐 나간다는 믿음을 가질 때, 자신감은 커져갑니다. 이 같은 자신감은 다시 가치 증대로 이어집니다. 때문에 건전한 자화상의 형성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소속감에 크게 빚지고 있습니다. ◆ 소속감 → 자신감→가치감의 사례 : 노사모와 노무현 실제로 소속감이 자신감과 가치감을 높인 실례가 노사모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관계에서 발견됩니다. 1988년 부산 동구에서 당선된 노무현은 김영삼 노태우 김종필 3인의 합작품인 민자당에 합류하지 않은 탓에 92년 총선에서 낙선합니다. 부산은 김영삼의 절대적인 영향력이 미치는 곳이었기 때문입니다. 노무현은 96년 종로 국회의원선거, 95년 부산시장선거에서도 잇달아 낙선합니다. 98년 종로에서 보궐선거로 당선되었지만, 2000년 총선에서 안정된 종로를 포기하고 다시 험지 부산에서 출마하여 스스로 위기를 자초하였습니다. 그는 지역주의와 기회주의가 활개 치는 세상에선 한 뼘의 진보도 이룰 수 없다는 신념으로, 기회를 스스로 박탈한 것입니다. 이처럼 불가능에 도전하는 플라톤적 이상주의 행동을 두고, 후일 사람들은 그를 ‘바보 노무현’이라 불렀습니다. 거듭되는 낙선은 노무현을 좌절로 빠뜨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노무현을 다시 일으켜 세운 이들이 있었으니, 그들이 바로 ‘노무현을 사랑하는 모임’, 노사모입니다. ‘특이한’ 그의 결정들을 알게 된 이들이 그의 신념에서 세상의 변화의 씨앗을 발견하였고, 뜻을 모아 노사모를 설립하였습니다. 정의로운 길로 가는 사람이 패배하는 역사가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는 믿음으로 노무현을 위해 헌신하고자 한 것입니다. 노사모는 그를 위해 후원금을 모으고, 보수언론과 맞서 싸웠습니다. 특히 헌신적인 봉사와 지지로 노무현을 2002년 대통령으로 당선시키는데 결정적인 공헌을 하였습니다. 노무현은 노사모 덕분에 좌절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회고합니다. 노무현을 사랑하는 이들이 그를 감싸주고 돌보아준 덕택으로, 노무현이 실패의 밑바닥에서 독수리처럼 날아오르는 비상의 힘을 얻을 수 있었던 겁니다. 이처럼 누군가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는 소속감이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 넣어주고, 가치를 덧입히는 결과를 낳게 됩니다. ◆ 안아주고 담아주는 사랑 심리학에 담기(containing)라는 용어가 있습니다. 아기는 몸이 아파도 자신의 고통을 말로 제대로 표현하지 못합니다. 그런데 엄마는 아기의 말 못하는 아픔을 자신 안에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우리 아기 아프구나. 엄마가 안아 줄게” 라며 포근히 아기를 감싸줍니다. 아기는 아프지만 엄마의 품 안에서 위로를 얻습니다. 이처럼위로가 필요한 이들을 안아주고 담아주는 사랑이 그들에게 소속감과 자신감을 불어넣어주어 가치를 덧입혀 줍니다. 또한 이렇게 성장한 이들은 자존감을 높여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주역으로 커갈 것입니다. 사랑의 담기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즈음한 우리 모두의 마음가짐이 되 길 기대하며, “억압받고 소외당하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과 특권・ 반칙 없는 사회를 위한 투쟁”을 벌인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팝으로 배우는 영어](자존감 ①) 로렌 데이글의 < You Say >

로렌 데이글(Lauren Daigle)의 <You Say>는 낮은 자존감으로 고통받고 좌절하는 이들에게 위로를 건네주는 노래입니다. ‘네가 모자라기 때문에 이런 사단이 생긴거야’라며 내면의 작은 아이가 속삭일 때, 어떻게 대처하시나요? 그 답을 들어보시죠. https://youtu.be/sIaT8Jl2zpI ◇ I keep fighting voices in my mind that say I’m not enough Every single lie that tells me I will never measure up Am I more than just the sum of every high and every low? Remind me once again just who I am, because I need to know 난 내가 모자라고 불완전하다는 마음 속 목소리들과 계속 싸우고 있어요 거짓말이 매번 나에게 속삭이죠, ‘넌 덜떨어졌어’ 나의 가치는 사람들의 평균을 넘을까요? (모든 최고점과 모든 최저점의 평균) 내가 누구인지 다시 한 번 더 일깨워주세요, 난 알고 싶거든요 *I keep fighting voices in my mind that say I’m not enough (keep -ing는 어떤 행동을 계속 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go on -ing도 같은 의미를 나타냅니다.) *Every single lie that tells me I will never measure up (measure은 ‘측정하다’라는 뜻의 동사입니다. measure up은 ‘부합하다, 도달하다, 충분하다’라는 의미를 가지는데요. 어린아이가 놀이기구를 타기위해 발꿈치를 살짝 들어 기준 키에 맞추려고 하는 모습이 연상되는 어휘입니다.) *Remind me once again just who I am, because I need to know (need는 ‘반드시 필요로 하다’라는 뜻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외에도 반드시는 아니지만 그럴만한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할 때도 자주 쓰입니다. 이 가사에서처럼, 반드시 알아야겠다는 강한 의미보다, 이미 어느 정도 알고 있는 것에 대한 확신을 얻을 필요가 있을 때도 사용됩니다. "I need to see" 또한 같은 뉘앙스로 “내가 봐야 겠어”로 종종 쓰입니다. ) ◇ You say I am loved when I can’t feel a thing You say I am strong when I think I am weak You say I am held when I am falling short When I don’t belong, oh You say that I am Yours 당신은 내가 느낄 수 없는데 내가 사랑받고 있다고 말하죠. 나는 너무나 약한데, 내가 강한 사람이라고 말하죠. 내가 부족하다고 느낄 때, 내가 충분하다고 말해요. 내가 소속감이 없는데, 당신은 내가 당신에게 속해 있다고 말하죠. *You say I am loved when I can’t feel a thing [be loved는 ‘사랑받고 있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beloved라는 하나의 단어는 연인을 뜻하는 애칭으로 사용됩니다. 예를 들어, "He is my beloved(이 사람이 내 여보야)“라고 쓸 수 있겠지요.] *You say I am held when I am falling short [falling short는 모자라다는 의미로 사용되었어요. 이에 대응되는 단어로 사용된 held는 ‘잡다’라는 뜻보다, ‘담다’라는 뜻으로 사용되었습니다.] ◇ And I believe, oh I believe What You say of me I believe 그리고 난 믿어요, 오 난 믿어요 당신이 내게 하는 말을 난 믿어요 The only thing that matters now is everything You think of me In You I find my worth, in You I find my identity, (ooh oh) 이 순간 가장 중요한 것은 당신이 나를 소중하게 생각해 주는 거죠. 당신 안에서 나는 내 가치를 찾고, 당신 안에서 내 존재를 발견해요. ◇ 로렌 데이글은 미국의 CCM 복음 성가 가수 출신으로, 그래서인지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듣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Trust In You>, <How Can It Be> 등이 그의 대표곡입니다. 이 곡은 앨범<Look Up Child>의 수록곡입니다. 그는 이 앨범으로 그래미 어워즈 2개부문에서 수상했는데요. 수상소감으로 ‘사람들이 진정한 사랑을 알기바란다’라고 말했답니다. 이 노래는 나를 무조건적으로 믿어주고, 가늠조차 할 수 없는 큰 사랑을 베풀어준 이를 떠오르게 하는데요. 힘이 빠졌던 어깨가 그 사람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곧게 펴지고 무엇이라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합니다.

[재정정책] 재정정책의 구축효과와 재정적자에 대한 이해

[재정정책] 재정정책의  구축효과와  재정적자에 대한 이해

최근 경기하방 리스크 확대의 경고등이 켜졌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재정정책은 일반적으로 유효수요를 늘려 부가가치를 늘리는 반면, 민간부분의유효수요 창출을 억제하는 구축효과와 재정건전성을 손상시키는 재정적자문제를 초래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때문에 일각에선 재정지출은 안정적으로 통제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그런데현재의 경제상황에서 재정정책의 이자율 구축효과는 미약하고, 재정적자는 장기균형정부부채비율의 수준에서 관리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 경제적 관점에서 정부의 존립 이유는? ‘정부가 없는 시장은 하나의 허상에 불과하다’ 이 말은 정부의 시장 개입의 논리적 근거를 시장의 실패(market failure)에서 찾고 있다는 뜻입니다. 시장의 실패는 보이지 않는 손이 시장경제체제를 제대로 작동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것으로, 시장이 △자원의 효율적 배분 △형평성 있는 소득분배 △경제안정과 성장이라는 세 가지 역할을 적절히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이 같은 시장실패가 정부의 시장개입을 요구합니다. 정부는 법과 질서 유지라는 소극적 역할을 넘어, 시장경제에 깊숙이 관여 하는 이유입니다. 근대재정학의 창시자인 머스그레이브 (Richard A. Musgrave,1910~2007)가 제시한 정부의 3대 경제기능도 시장 실패와 관련됩니다. 머스그레이브는 △자원배분 (resource allocation )△소득분배(distribution)△ 경제안정 및 성장(economic stabilization and growth)이라는 3대 목적을 실현하는데 정부가 힘써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결국 정부의 존립 이유는, 경제 차원에서, 이 같은 세 가지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다 할 수 있습니다. ◆케인즈학파 vs 신고전학파 경제의 3대 기능을 달성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 경제 개입을 주장하는 경제학파는 케인즈학파입니다. 이들은 정부의 시장개입을 위해 적극적 재정정책을 옹호합니다. 이는 케인즈 학파가 경기침체의 원인을 공급의 부족이 아닌 유효수요 부족에서 찾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재정지출로 유효수요를 늘리면, 이는 승수효과를 통해 총생산을 증가시켜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됩니다. (참고 :합리적 기대를 신봉하는 신고전학파는 단기 및 장기에 재정정책이 아무런 경제적 기여를 하지 못한다는 재정정책의 무력성을 강조합니다. 현재의 국채를 통한 재원조달은 궁극적으로 미래의 조세 재원조달(tax financing)로 귀결 될 것이므로, 정부지출은 민간의 저축증가와 총수요 불변을 초래한다고 주장합니다. ) ◆ 정부지출이 항상 민간의 투자와 소비를 구축하는가? 유효수요를 늘리는 재정정책은 두 가지 역효과, 즉 민간구축과 재정적자 문제에 직면하게 됩니다. 우선 재정정책은 적자재정을 통한 경기부양이 민간의 자본축적을 구축하여 경제성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차입에 의한 정부지출증가는 이자율구축(crowding out)을 초래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정부가 정부지출을 늘리기 위해 채권 발행등으로 자금을 차입할 때 대부자금의 수요가 증가합니다. 이는 이자율을 상승시키고 이에 따른 기업의 투자를 축소시킵니다. 투자의 감소는 소득감소에 따른 소비감소로 이어집니다. 그 결과 정부지출로 인한 총수요 증가효과가 민간의 투자와 소비감소로 상쇄되는 구축효과가 나타납니다. 그런데 이 얘기는 좀 수정되어야 한다고 경제학자들은 말합니다. 크루그만은 경제가 완전고용보다 낮은 수준에서 작동하고 있을 때, 정부는 이자율을 높이지 않고 차입을 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정부지출은 소득을 증가시키고 이는 각각의 이자율수준에서 저축을 증가시킵니다. 저축의 증가는 대부자금의 공급 증가로 이어집니다. 결국 정부지출에 의한 자금 수요 증가에 자금 공급 증가가 나타날 경우, 이자율의 상승은 억제된다는 겁니다. 따라서 정부는 이자율을 높이지 않고도 차입을 할 수 있게 되어 구축효과는 발생하지 않게 됩니다. 정부지출이 민간부문의 활력을 꺾는다는 주장에 의문을 제기하는 또 다른 근거는 투자 함수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정부지출이 민간의 투자를 위축시킨다는 주장에는 투자가 이자율의 함수라는 전제가 깔려 있습니다. 하지만 투자가 이자율 변동에 영향을 받기보다, 또 다른 변수, 예컨대 설비가동률과 기업가의 야성적 충동(animal spirit)에 달려있다면, 재정지출에 따른 이자율구축효과는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재정적자와 성장간의 상관관계 (고민창외) 정부의 재정적자는 성장에 기여합니다. 그런데과도한 재정적자는 장기적으로 성장을 억제할 수 있습니다. 정부가 국채를 발행하여 재정지출을 늘린 결과, 통합재정수지 적자가 증가한다면, 국민저축(=민간저축 + 정부저축)은 감소하고 유효수요는 증가합니다. 유효수요증가로 설비가동률이 높아지면, 증가한 가동률이 투자를 증가시키게 되어 자본축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줍니다. 이는 포스트 케인지안의 관점에서 투자는 이자의 함수가 아닌 가동률의 함수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과도한 재정적자는 장기적으로 오히려 성장을 억제할 수 있습니다. 이 점은 장기균형 정부부채비율과 연관됩니다. 여기서 장기균형이란 자본스톡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상태를 말합니다. 재정적자의 증가에도 자본스톡 대비 정부부채비율과 설비가동률이 일정하게 유지되며, 따라서 국민소득 대비 정부부채비율도 일정하게 유지된다면, 경제는 장기균형에 놓여 있다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통합재정수지 적자가 일정 수준을 초과하면, 더 이상 안정적 장기균형 정부부채비율이 존재하지 않는 상태가 나타납니다. 장기균형이 존재하지 않을 만큼 통합재정수지적자가 충분히 크게 되면, 자본축적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이는 정부부채비율의 상승으로, ‘유효수요 증가→설비가동률 증가→ 투자 증가’효과보다 ‘자본가들의 이자소득 증가→ 국민저축 증가→ 유효수요 감소→설비가동률 감소 →투자감소’효과가 더 커진 탓입니다. 이와 같은 경제 상태는 과도한 정부재정적자가 야기한 ‘정부부채의 저성장함정’ 혹은 ‘정부부채함정’이라 불립니다. 결국 통합재정수지 적자가 증가하더라도 자본축적대비 정부부채비율은 장기적으로 안정화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통합재정수지 적자가 일정 수준을 초과하면, 더 이상 안정적 장기균형 정부부채비율이 존재하지 않는 상태에 이르게 됩니다. 앞에서 언급된 것처럼, 재정적자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자본스톡 대비 정부부채비율과 설비가동률이 일정하게 유지된다면, 경제는 장기균형으로 수렴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정밀한 균형점의 발견은 경제학자들의 몫입니다. <참고문헌> 고민창, 이상헌, “재정정책, 정부부채 및 자본축적의 거시동학 모형: 포스트 케인지언 접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바이오에피스 투자주식을 바라보는 증선위와 삼바의 차이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삼바) 분식회계 의혹의 핵심적인 쟁점은 삼바를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바이오에피스)의 관계기업으로 간주하는 시점이 언제인가입니다. 달리 말해서 바이오젠이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에피스 주식에 대한 콜옵션을 어느 시점에 관계회사여부를 판단할 때 고려되는 잠재적 의결권으로 간주 할 것인가의 문제입니다. (여기서 관계기업(associate)이란 피투자자의 재무정책과 영업정책에 관한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하는 것입니다. 관계기업과 동일한 지분법을 적용하는 공동기업은 공동지배력을 보유하는 기업을 말합니다.) ① 증선위 판단: 2012년 바이오에피스 설립 시점부터 삼바는 바이오에피스의 관계회사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는 삼바가 바이오젠과 공동으로 바이오에피스를 설립 할 때부터 삼바는 바이오에피스의 관계기업이라는 겁니다. 때문에 2015년 삼바가 바이오 에피스회계처리를 지분법으로 변경한 것에 대해 고의적 재무제표 분식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증선위의 이같은 판단의 근거는 무엇일까요? 투자기업이 관계기업으로 판단되기 위해선 투자기업의 유의적 영향력(significant influence)여부를 파악해야 합니다. 유의적인 영향력의 판단 기

[금융소득 종합과세 ] 선진적 금융소득 과세 제도 마련해야 재정개혁 특위에서 발표한 금융소득 종합과세 기준금액 인하와 관련하여, 기획재정부는 금융소득과세 강화를 당장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그간 과세강화에 대한 공론화 과정이 없었고, 제도 실행이 중산층 증세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 등이 반대 입장의 근거로 꼽히고 있습니다. 또한 금융소득종합과세 인하로 인해 해당 납세자와 과세당국의 비용이 증가할 수 있다는 점도 당장 추진하기 힘든 원인으로 해석됩니다. 종합과세 대상 납세자들이 세제개편에 따라 종합소득세를 신고해야하고, 이는 납세순응비용을 높일 수 있습니다. 또한 신고대상에 포함되지만 신고를 누락할 개연성이 적지 않아 과세당국의 징수비용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해당 납세자와 과세당국자 모두 과세를 위한 준비를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결국 금융소득 종합과세 기준금액 인하는 여러 여건을 고려해 볼 때 당장 제도화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 제도는 수직적 과세 형평성을 높일 수 있어, 재정특위의 권고안은 바람직한 과세 정책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이참에 금융소득종합 기준금액인하 뿐만 아니라, 종합적인 금융소득과세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헤지 이야기] 수입업자가 환위험을 줄이기 위해 어떻게 해야할까? :선물로 헤지하는 방법 # 수입업자 김모씨는 오는 12월 미국으로부터 겨울옷을 수입할 예정이다. 김씨는 원달러 환율이 상승할지 모른다는 염려로, 선물환 계약으로 환율상승으로 인한 손실을 상쇄하고자한다. 4월1일 현재 원달러 환율은 1,100원이다. 선물시장에서 12월물 달러선물의 가격은 1,200원이다.김씨는 환리스크를 어떻게 헤지할 수 있을까?◆ 헤지란?헤지(hedge)란 생울타리라는 의미이다. 위험, 즉 손실에 대비해서 방어막을 설치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위험을 감소시키는 울타리는 손실이 발생하였을 경우 이를 상쇄하는 대비책을 뜻한다.예를 들어 정치자금법에 근거하여 기업이 선거 때 정치자금을 지원 할 수 있다고 가정해보자. 이 때 보수당을 지지하는 기업은 보수당에만 선거자금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진보당에도 일부 선거자금을 후원하게 된다. 보수당에 1000, 진보당 500, 이런 식의 선거자금 지원이다.왜 그럴까? 만약 진보당이 선거에서 승리하면 보수당을 지원한 기업은 낭패를 볼 수 있다. 그래서 진보당에도 일정의 자금 지원이 이루진다면, 이것이 바로 헤지이다. 위험에 대비하여 반대 쪽에 베팅을 하는 것이다.◆ 헤지 VS 투기 여기서 헤지와 투기는 구별이 필요하다.헤지는 손

PHOTO



법안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