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8℃
  • 구름조금강릉 15.4℃
  • 맑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7.7℃
  • 흐림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19.5℃
  • 흐림부산 18.5℃
  • 구름조금고창 15.5℃
  • 제주 20.5℃
  • 맑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메인 포토 모음







[지란지교 ③]지란지교를 꿈꾸며-유안진 (전문) 지란지교를 꿈꾸며 -유안진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입지 않고 김치 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열어 보일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 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 질수 있으랴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이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예술과 인생을 소중히 여길 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그는 반드시 잘 생길 필요도 없고 수수하나 멋을 알고 중후한 몸가짐을 할 수 있으면 된다. 때로 약간의 변덕과 신경질을 부려도 그것이 애교로 통할 수 있을 정도면 괜찮고, 나의 변덕과 괜한 흥분에도 적절히 맞장구 쳐주고 나서, 얼마의 시간이 흘러 내가 평온해 지거든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