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0 (수)

  • 흐림동두천 -0.5℃
  • 맑음강릉 2.8℃
  • 연무서울 0.5℃
  • 대전 0.6℃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1.9℃
  • 맑음부산 3.1℃
  • 흐림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6.6℃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4.2℃
기상청 제공

영화

[Life & Movie] < 군산 : 거위를 노래하다 > 희망의 통로가 되어



왕년에 시인이었지만 지금은 인생의 모호한 길에서 방향을 잃고 있는 윤영(박해일),  전남편으로부터 받은 상처를 술로 달래는 송현(문소리), 이 둘은 상대가 자신에게 인연이 될 가능성을  탐색하며  군산으로의 여정에 나섭니다.


하지만 두 사람의 바라보는 시선은 엇갈립니다. 윤영은 송현을, 송현은 묵고 있는 민박집 이 사장(정진영)을 가슴에 담고 싶어 합니다. 둘이 함께 향하는 앞 길은  막히고 닫힌 듯이 보입니다.


그렇다고 두 사람의 여정이 무의미 한 것은 아닙니다. 외려 그들의 존재와 생각은 억눌린 자를 해방으로 나아가게 하는 통로가 됩니다. 


자폐증을 앓고 있는 민박집 딸 주은(박소담)은, 단절의 이면엔 소통의 열망이 잠재되어 있다는 말처럼,  윤영의 주위를 맴돕니다.


비록 그의 사랑에 대한 갈증은  해소되지 않았을지라도, 윤영은 주은을 컴컴한 방에서 세상으로 이어주는 통로가 되어줍니다.  


송현도,  내부자들이 그 간 누려온 지대를 지키기 위해 쌓아 올린 장벽 앞에 외부자들이 신음하고 있을 때,  이들에게 희망을 실어주는 통로가 되고자 합니다.


송현은 잘사는 한국 사람과 못사는 조선족의 차이는 ‘우연’한 환경 차이라는 철학을 다시금 강조합니다. (송현은 군산에 오기전에 조선족에 대한 차별 철폐를 위한 시위에 동참하였습니다.)   


이같이 윤영과 송현의 군산 여행은 두 사람 간 사랑의 ‘채움과 더함’을 바라는 여정에서 외부자들을 소통의 공간으로 인도하는 ‘비움과 나눔’의 여정으로 승화됩니다.


결국 두 사람이 제공하는 통로의 다리는 자신들의 숨통이 될 것입니다.


(감독: 장률, 드라마, 121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