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5.5℃
  • 구름많음서울 17.4℃
  • 대전 16.0℃
  • 대구 14.8℃
  • 울산 16.4℃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16.2℃
  • 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7.1℃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정치

[Pop & English] ② ' I Look To You ' : 다다익선과 과유불급

URL복사



전설적인 디바로 평가받는 이들은  탁월한 가창력의 소유자들입니다. 여기에 기교와 음색까지 더해지면 더할 나위가 없지요. 

휘트니 휴스턴이 그렇습니다. 

머라이어 캐리, 셀린 디옹과 함께 90년대 3대 팝 디바로 꼽히는 그는 폭발적인 성량에다 한 음절을 쪼개 부르는 멜리스마 기교, 깊은 공명감이 뒷받침되는 음색, 게다가 듣는 이의 심금을 흔드는 감성까지 구비한 진정한 팝의 전설이었습니다. 

그녀의 대표곡을 꼽는다면, 단연 영화 〈보디가드〉의 사운드트랙으로 쓰인 휴스턴 버전의 <I Will Always Love You>이겠죠. 이 곡은 빌보드 핫 100 차트 14주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그러했던 팝의 여제  휴스턴은 보컬 파워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쇠락의 길로 들어섭니다.  과다 흡연· 마약흡입뿐만 아니라 과도한 콘서트 투어로 인한 성대결절이 타고난 가창력을 망가뜨린 원인들의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급기야 2012년 베벌리 힐스의 한 호텔에서 코카인 흡입에 의한 심장마비와 사고로 인한 익사로, 화려함과 추락이 교차하는  48년간의 삶을  마치게 됩니다. 

휴스턴의 굴곡진 삶은 ‘지나친 것은 모자란 것과 같다’라는 말을 떠올리게 합니다. 

‘많을수록 더 좋다’(또는 ‘빠를수록 더 좋다’)는 보편적 진리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다고 또는 빠르다고 다 좋은 건 아닐 수 있습니다. 많음과 빠름에도 봉우리가 있을 수 있어서입니다. 즉 양과 속도가 최적 정점을 넘게 될 경우, 탈이 나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많을수록 더 좋다’라는 말은, 절제의 브레이크가 파열될 경우 ‘지나친 것은 모자란 것과 같다’라는 말을 낳을 수 있다는 겁니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되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명확한 시간제약성이 필요한 사업이라 할지라도,  신뢰성 있는 제3자의 예비타당성 조사는 불가피할 것 같습니다. 최소한의 절대 평가 기준에 미달되어 경제성이 부족한 사업들을 무리 하게 추진하면, 국민모두를 설득시킬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되기 때문입니다.) 

<참고문헌> 
이윤수, “끝나지 않은 딜레마: 영남권 신공항 선정 갈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