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8 (금)

  • 맑음동두천 -15.0℃
  • 구름조금강릉 -9.7℃
  • 맑음서울 -14.2℃
  • 대전 -10.8℃
  • 맑음대구 -8.5℃
  • 맑음울산 -8.4℃
  • 광주 -6.5℃
  • 맑음부산 -7.1℃
  • 흐림고창 -7.9℃
  • 제주 2.2℃
  • 맑음강화 -13.6℃
  • 흐림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0.1℃
  • 흐림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외국어

[ Pop & English ](매력①) < Close To You > sung by The Carpenters


Why do birds suddenly appear
Every time you are near?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왜 새들은 갑자기 나타나는 걸까요
당신이 근처에 있을 때 마다...
나처럼, 새들도 당신 곁에
머물고 싶은가 봐요.


Why do stars fall down from the sky
Every time you walk by?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왜 별들은 하늘에서 떨어지는 걸까요
매번 당신이 걸어갈 때마다...
나처럼, 별들도 당신 곁에
머물고 싶은가 봐요.


On the day that you were born the angels got together
And decided to create a dream come true
So they sprinkled moon dust in your hair of gold and starlight in your eyes of blue
당신이 태어나던 날 천사들이 함께 하나가 되어
꿈을 현실로 만들기로 했나 봐요.
그래서 천사들이 당신의 금빛 머리카락에  달빛 가루를 뿌리고 당신 눈에 파란 별빛을 담았겠지요.


That is why all the girls in town
Follow you all around
Just like me, they long to be
Close to you
이것 때문에 동네의 모든 소녀들이
당신을 따라다니죠.
나처럼, 그들도 당신 곁에
머물고 싶은가 봐요.


https://www.youtube.com/watch?v=iUML-ieKRpQ&start_radio=1&list=RDiUML-ieKRpQ



‘더 카펜터스’는 오빠인 리차드 카펜터(Ricahd Carpenter)와 동생인 카렌 카펜터(Caren Carpenter)로 구성된 혼성그룹입니다.


보컬과 드럼을 담당했던 카렌의 부드러운 목소리와 보드를 담당했던 리처드의 멜로디가  조화되어, ‘더 카펜터스’는 부드럽고 서정적인 음악을 선보였습니다.


1969년에 데뷔하여 14년 동안 10장의 앨범을 발표한 ‘더 카펜터스’의 음악은  팝과 소프트 락 장르에 속하는데, 현재의 얼터너티브 락 장르와도 유사합니다.


<Please Mr.Postman>, <Top Of The World>, <Yesterday Once More>등이 지금도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Yesterday Once More>

https://www.youtube.com/watch?v=YTaWayUE5XA